[쿡경제] KB국민은행, 30대 전용 영상콘텐츠 ‘서른만’ 공개 外 신한은행 

유수환 / 기사승인 : 2021-03-04 14:23:57
- + 인쇄

[쿠키뉴스] 유수환 기자 = KB국민은행, 30대 전용 영상콘텐츠 ‘서른만’ 공개…유명 유튜버와 토크

KB국민은행은 4일 서른이를 위한 고민나눔 토크쇼 ‘서른만’ 영상콘텐츠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서른이는 영상콘텐츠에서 30대를 일컫는 말이다.

서른만은 하승진, 최희, 쓰복만 등 30대 유튜버와 함께 서른이의 보편적 관심사를 국룰로 정해보는 토크프로그램이다. 서른이를 타겟으로 소통을 지향해 ‘29세 미만 클릭금지’를 부제로 정했다.

영상은 총 4편이 제작되며 각각의 주제는 서른이를 대상으로 실시한 사전 조사에서 관심도가 높았던 경조사비 지출, 사내연애, 재테크, 번아웃·이직 등이다. 4일부터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에 KB국민은행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이번 서른만 영상 공개를 기념해 오는 14일까지 유튜브 댓글 이벤트를 실시한다. 영상을 시청한 후 서른이의 첫번째 고민인 ‘경조사비 국룰’에 대해 댓글을 달아준 시청자 30명에게 추첨을 통해 모바일 쿠폰을 증정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11월 KB국민은행은 30대라면 누구나 한 번쯤 해봤을 고민을 담담하게 녹여 뮤직비디오 형식으로 담아낸 ‘서른의 맞춤법’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은 조회 수 700만을 기록하는 등 화제를 불러일으킨 바 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10대와 20대 중심의 스낵콘텐츠에 밀려 상대적으로 소외된 30대들 만의 이야기를 공유해보고자 서른만을 기획하게 됐다”며 “서른만을 시작으로 앞으로 다양한 KB국민은행만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신한은행, 경기신용보증재단과 소상공인 금융지원 MOU 체결

신한은행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기도 소재 소상공인을 지원하고자 경기신용보증재단과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신한은행은 경기신용보증재단에 60억원을 특별 출연하고 경기도는 중소기업육성자금을 이용한 특별운전자금을 지원한다. 경기신용보증재단은 신한은행의 특별출연금을 재원으로 약 900억원 규모의 신규 대출 한도를 조성한다.

특별운전자금대출의 보증료는 연 1.0%로 기존 대비 0.2% 저렴하고 대출 만기는 최대 5년, 대출 금리는 최저 연 1.0% 초반 수준이다. 900억원의 금융지원을 통해 3,500여개의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이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4일부터 신한은행 영업점과 경기신용보증재단을 통해 특별운전자금대출 및 보증서 발급 관련 상담은 물론 대출 신청이 가능하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기도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 위해 이번 특별출연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경기도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을 위한 금융지원을 계속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shwan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