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LH 의혹, 3기 신도시만 조사…서울 등 여타 지역 배제”

조계원 / 기사승인 : 2021-03-04 15:24:09
- + 인쇄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정부 e-브리핑 화면 캡처

[쿠키뉴스] 조계원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LH직원 들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전수조사 범위를 3기 신도시로 한정하겠다고 밝혔다. 서울과 여타 개발 지역은 조사대상에서 제외하겠다는 방침이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총사에서 현안브리핑을 통해 “국무총리실 국무1차장을 단장으로 관계기관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며 “(전수조사는) 3기 신도시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조사 범위를 3기 신도시로 제한한 이유에 대해 “이번 문제가 불거진 곳은 광명시흥지구로, 3기 신도시 전체로 조사를 확대한 것은 국민적 의구심을 불식해야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무작정 (조사 범위를) 늘리는 것은 지해롭지 않을 수 있다”며 “혹시 제보나 민원이 있어 신빙성 있는 문제가 제기되면 (추가 조사를) 검토해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수사기관 대신 총리실 주도로 조사에 나서는 점에 대해 “수사 기관에 의뢰를 하면 시간이 많이 걸려, (이 문제를) 오랜 시간을 끌면서 상황을 파악할 수는 없다”며 “총리실을 중심으로 국토부 등 행정부 차원의 조사를 통해 불법행위 윤곽이 드럴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법 행위가 포착이 되면 사정기관에 수사를 의뢰할 것”이라며 “순차적으로 일을 진행하는 것이 좋다. 유야무야 사건을 처리하기 보다는 신속하게 처리해 국민의 궁금증이나 걱정을 덜어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정부 합동조사단은 일단 다음주까지 LH 직원들의 광명시흥지구 땅 투기 의획에 대한 조사를 신속히 마칠 예정이다. 광명시흥지구 조사를 마치고 여타 다른 3기신도시 지역에 대한 조사는 시간을 충분히 가지고 조사에 들어갈 방침이다. 

한편 정 총리는 이날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책임론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아무런 계획이 없다”며 “조사 과정에서 특별한 사항이 있으면 모르겠지만 지금으로서는 장관이 개입했다는 의심은 하지 않고 있다”고 일축했다. 

chokw@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