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코로나19 신규확진자 381명 발생…5일 400명 넘을듯

김동운 / 기사승인 : 2021-03-05 05:00:02
- + 인쇄

5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방안 논의

박정현 대전 대덕구청장이 대덕구보건소를 방문해 현장을 시찰하고 있다.

[쿠키뉴스] 김동운 기자 =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4일에도 전국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현재 확진자 증가 추이를 보면 5일 신규 확진자는 400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방역당국과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4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81명으로 집계됐다. 해당 수치는 전일대비(358명) 23명 많은 숫자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305명(80.1%), 비수도권이 76명(19.9%)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161명 ▲서울 129명 ▲부산 20명 ▲충북 17명 ▲인천 15명▲전북 9명, 충남 7명 ▲경북 6명 ▲광주 4명 ▲대구·울산·강원 각 3명 ▲경남 2명 ▲세종·제주 각 1명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5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400명 초반 또는 그 이상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정부는 5일 공청회를 열고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에 대한 현장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지난 2일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에 대해 “초안이 마련됐고 현재 이에 대한 의견수렴을 하고 있다”며 “이번 주 금요일 오후 3시 공청회를 하고 의견수렴을 위해 확정안이 아닌 개편안 수준에서는 발표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chobits309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