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대학·지자체·혁신기관, ‘지역혁신사업’ 공동 추진

최태욱 / 기사승인 : 2021-03-05 10:21:30
+ 인쇄

경북대, 4일 지역협업위원회 협약식 가져

교육부의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지역협업위원회’ 협약식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북대 제공

[대구=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대구·경북의 대학과 지자체, 혁신기관이 손잡고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 유치에 나선다.

경북대는 교육부의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이하 지역혁신사업)’을 공동 추진키 위해 ‘지역협업위원회’를 꾸리고 지난 4일 본관 중앙회의실에서 협력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지역혁신사업은 교육부가 대학과 지자체 등 지역의 다양한 지역혁신 주체들이 ‘지역혁신 플랫폼’을 구축해 지역 혁신 계획을 추진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2022년 한해 사업비로 686억 원(지방비 30% 포함)이 투입되는 대형국책사업이다. 지난달 공모에 들어간 교육부는 오는 5월 복수형 플랫폼 1개를 선정할 계획이다.

‘지역협업위원회’는 지역혁신사업의 주요 사항을 심의·의결하는 기구로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홍원화 경북대 총장을 공동위원장으로 한다. 

핵심 분야 중심대학인 대구대와 대구·경북 교육청, 대구상공회의소, 경북상공회의소협의회,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테크노파크,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지역혁신기관 13개 기관이 참여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총괄대학인 경북대를 중심으로 지역 대학과 지자체, 지역 혁신기관들이 이번 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을 선언하고, 지역 발전과 혁신을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사업이 선정되면 지자체, 대학 및 다양한 산업 혁신기관들은 플랫폼을 구축해 지역의 중장기 발전목표와 부합하는 핵심분야를 선정하고, 지역 내 대학들은 핵심분야와 연계한 교육체계 개편 및 지역혁신기관과 협업해 다양한 과제들을 수행할 계획이다.

홍원화 경북대 총장은 “지역혁신사업으로 핵심 분야별 혁신인재를 양성해 청년의 지역정착을 유도하고, 지자체와 대학의 협력·상생을 통해 지역의 일자리 창출, 지역현안문제 해결, 특화산업 발전 등 지역의 경제·산업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tasigi7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