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가축 예방접종 시작…107만2천마리 대상

최태욱 / 기사승인 : 2021-03-05 14:42:38
+ 인쇄

대구시청사 전경. 대구시 제공

[대구=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대구시는 가축전염병 발생으로 인한 축산농가의 경제적 손실 예방과 인수공통전염병 방역관리를 통한 시민 보건‧위생 향상을 위해 이달부터 가축 예방접종을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기간은 오는 8일부터 5월 3일까지이며 소, 돼지, 닭, 꿀벌 약품은 구‧군별 공급계획에 따라 약품 배부 후 공수의 접종 지원 또는 농가 자율접종하며, 개 광견병은 시내 지정된 동물병원 수의사를 통해 접종할 계획이다.

개 광견병 예방접종 지정 동물병원 현황은 구‧군별 홈페이지의 공지사항 등을 통해 확인 가능하며, 반려견을 데리고 가까운 지정 동물병원 방문 후 접종비 3000원을 지불하면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다.

가축예방접종사업의 지원 물량은 총 5개 축종 107만2281두분으로, 소는 탄저‧기종저 혼합, 아까바네, 설사병, 유행열 등 1만4591두, 돼지는 열병‧단독 혼합, 일본뇌염 등 1만8090두, 닭은 뉴캣슬병 90만수, 개는 광견병 1만2600두, 꿀벌은 응애, 노제마병, 낭충봉아부패병 구제를 위한 12만7000군이다.

정의관 대구시 경제국장은 “가축전염병 예방을 위해서는 적기에 예방접종, 축사 소독 실시 등 축산농가의 자구적 예방 활동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민‧관 방역주체별로 각자 위치에서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해 가축 질병 없는 청정 대구를 함께 만들자”고 강조했다.

tasigi7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