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자체매립지 ‘에코랜드’ 추진 위한 제1회 추경안 편성

이현준 / 기사승인 : 2021-03-08 14:40:01
+ 인쇄

에코랜드 토지매입지 620억 원 반영, 자체매립지 가동 본격화


[인천=쿠키뉴스 이현준 기자] 인천시는 8일 친환경 자체매립지인 영흥도 에코랜드(가칭) 조성에 쓰일 토지매입비용이 반영된 ‘2021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번 추경안은 에코랜드 부지매입비용 관련 내용만 담은 ‘원포인트 추경안’이다.

인천시는 추가적인 재원조달이나 예산 규모의 변동 없이 특별회계 예산의 기존 예비비 788억 원 중 620억 원을 토지매입비로 편성했다.

인천시가 추경을 통해 매입하려는 토지는 옹진군 영흥면 외리 일대 부지 총 89만4925㎡이며, 이 가운데 약 15만㎡는 매립 용도로, 나머지는 주민 편의시설과 부대시설이 들어설 용지로 활용될 예정이다.

추경안이 의회에서 의결되면 시는 올 상반기 내 토지 취득을 완료하고, 시설건립을 위한 행정절차와 착공에 돌입할 방침이다.

박남춘 시장은 “에코랜드는 내 집 앞·내 아이 곁에 둬도 안심할 수 있는 완전한 친환경 시설로 조성될 것이라고 300만 시민께 약속한다”며 “이번 추경안이 영흥도가 친환경특별시 인천의 중심이자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hungsongha@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