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스마트시티 솔루션 확산사업' 선정 

강연만 / 기사승인 : 2021-03-08 16:19:51
+ 인쇄

[진주=쿠키뉴스] 강연만 기자 = 경남 진주시(시장 조규일)가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스마트시티 솔루션 확산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 공모사업은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챌린지 사업의 일환으로, 검증된 우수 스마트솔루션을 확산 보급해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사업이다.  


전국 90개 시군이 공모에 참여한 가운데 진주시가 선정돼 국비 20억원과 도비 6억원을 확보, 올해 안에 총 40억원 규모로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도입해 시민에게 안전하고 향상된 생활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시는 '코로나 시대 對 시민 치유 프로젝트'라는 테마를 통해 도심지역의 ▲스마트 버스정류장 ▲스마트 폴 ▲자율항행 드론 등 3가지 첨단 솔루션을 활용한 스마트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스마트 버스정류장'은 미세먼지와 각종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한 버스 대기 환경을 구축하고 각종 스마트기기를 통해 다양한 교통·생활 정보를 제공하며 범죄예방 등 시민 안심부스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스마트 폴'은 다양한 생활정보 제공과 AI스피커를 이용한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제공을 통해 공감형 커뮤니케이션으로 시민들에게 정서적 안정감을 주고 미려한 도시 조명을 구현한다. 

또한, 전국 최고의 드론도시 조성을 위해 '자율항행 드론'을 도입해 각종 재난, 관광, 교통사고 수습 등 다양한 드론 기반의 스마트행정을 개발해 선도 도시로 탈바꿈해 나갈 예정이다.

진주시는 민선 7기 조규일 진주시장 취임 후 미래도시 구축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올해 조직개편으로 스마트도시과를 신설하고 첫 공모사업에 선정되는 성과를 거두게 됐다.

조규일 시장은 "스마트시티 솔루션 확산사업 선정으로 시민이 편리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최적의 미래 스마트시스템을 보급해 코로나로 힘든 시민의 생활과 마음에 안정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kk7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