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신재생에너지, 공영화‧공존 길 택하라!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03-08 17:22:08
+ 인쇄

진보당 전남도당 “김영록 지사 틀렸다” 갈등지역 전체 사업중단 촉구

진보당 전남도당은 8일 오후 전남도청 앞에서 ‘신재생에너지 공영화와 농어촌 파괴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열어 “김영록 도지사의 신재생에너지 사업 방법이 틀렸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정확 해남군의원이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사진=진보당 전남도당]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전남의 신재생에너지사업을 공영화해 에너지자립을 실현하고, 자연과 사람이 공존할 수 있는 에너지 개발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진보당 전남도당은 8일 오후 전남도청 앞에서 ‘신재생에너지 공영화와 농어촌 파괴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열어 “김영록 도지사의 신재생에너지 사업 방법이 틀렸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또 전남 13개 시‧군 38개 갈등 지역의 사업을 모두 중단시키고 사회적 협의를 이끌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진보당 전남도당은 회견문을 통해 “전기에너지는 멀리 보낼수록 비용과 환경파괴가 커지는 만큼, 지역단위 에너지자립이 탄소 중립사회의 방향과 일치한다”면서 “전남도는 민영화 추진을 전면 중단하고 전남 공영화로 전환해야 하며, 신재생에너지 자립을 일차적 목표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자연을 파괴하지 않고 건물, 도로, 유휴지 등을 활용하는 것을 우선으로 해야 하고, 단 한 명의 주민이라도 상처받고 떠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진보당 전남도당은 “신재생에너지 개발이라는 이름으로 전남의 산과 바다, 들판과 염전이 파괴되고 있으며 마을공동체가 산산이 깨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한 책임은 신재생에너지를 기업집단에 넘겨주고 민영화의 길을 열어준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이에 편승해 앞장서고 있는 김영록 전남도지사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진보당 전남도당은 “전남의 바람과 태양, 그리고 산과 들판을 대기업에 넘겨준다면 전남의 미래는 후회와 재앙만 남게 된다”고 경고했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