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매출 부풀린 씨젠에 과징금 25억 부과

지영의 / 기사승인 : 2021-03-08 18:29:28
- + 인쇄

사진= 쿠키뉴스 DB

[쿠키뉴스] 지영의 기자 = 코로나19 진단키트로 유명세를 탄 제조사 씨젠이 과거에 매출을 부풀렸던 사실이 드러나 과징금을 물게 됐다.

금융위원회가 8일 정례회의에서 회계처리 기준을 위반한 씨젠에 과징금 25억1450만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관련 임원 해임 권고·직무정지 6개월과 감사인 지정 3년, 내부통제 개선 권고 등의 조치도 함께 내렸다.

금융위에 따르면 의료용품 제조업체인 씨젠은 지난 2011에서 지난 2019년 동안 실제 주문량을 초과하는 과도한 물량의 제품을 대리점으로 임의 반출하고 이를 전부 매출로 인식해 매출액, 매출원가 및 관련 자산 등을 과대 또는 과소 계상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산 인식요건인 기술적 실현 가능성을 충족하지 못한 진단시약 관련 연구지출 비용을 개발비로 과대 계상한 점도 지적받았다.

금융위는 씨젠의 감사인이었던 우덕회계법인에도 과징금 1억3500만원과 손해배상공동기금 추가 적립 50%, 감사업무제한 3년 등의 조치를 내렸다.

ysyu101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