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까지 334명 확진, 전날보다 84명↑…내일 400명대 예상

정진용 / 기사승인 : 2021-03-08 20:51:44
- + 인쇄

지난달 24일 오전 사전 개점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더현대 서울’을 찾은 시민들. 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정진용 기자 = 국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8일 전국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34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일 동시간대 250명 대비 84명 많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235명으로 70.4%, 비수도권이 99명으로 29.6%다.

시도별로는 경기 141명, 서울 74명, 광주 32명, 인천 20명, 충북 14명, 부산 12명, 강원·충남 각 11명, 울산 7명, 대구 3명, 전북·전남·제주 각 2명, 대전·경북·경남 각 1명이다.

9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400명 안팎에 달할 전망이다. 전날에는 자정까지 96명 늘어 최종 346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경기도 안성시 한 축산물공판장에서 직원 50명이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 한 고등학교에서는 축구클럽 학생 16명이 합숙생활을 하다 한꺼번에 양성판정을 받는 등 집단감염 사례가 이어졌다.

jjy479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