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기차당뚝방마켓 13일 개장 ‘취소’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03-09 10:03:30
+ 인쇄

오는 13일 올 첫 개장이 예고됐던 전남 곡성 기차당뚝방마켓이 결국 문을 열지 못하게 됐다.[사진=곡성군]
[곡성=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오는 13일 올 첫 개장이 예고됐던 전남 곡성 기차당뚝방마켓이 결국 문을 열지 못하게 됐다.

곡성군과 기차당뚝방마켓협동조합 측은 당초 13일에 올해 첫 뚝방마켓을 개장한다고 예고한 바 있다. 입장 인원과 참여 셀러 수 제한 등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지침과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최대한 안전을 확보해 개최한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소규모 집단감염이 전국 곳곳에서 이어지자 곡성군 내부에서 개장을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고, 백신 접종 효과가 빠른 시일내에 나타나기 위해서는 방역에 더욱 철저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아지면서 군과 조합 측은 3월 말이나 4월 초까지 상황을 지켜보자고 협의하고 13일 개장을 취소했다.

뚝방마켓 관계자는 “많은 분들이 개장을 기다리셨는데 취소하게 돼 안타깝다”며 “셀러와 방문객의 안전이 최우선이니만큼 신중한 입장을 취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곡성 기차당뚝방마켓은 2016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5년차를 맞은 플리마켓이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개장횟수가 줄었음에도 셀러 매출액이 전년 대비 40%가 증가하는 기염을 토했다. 여유로운 풍경, 색다른 상품, 흥을 북돋는 로컬 문화 공연이 3박자가 높은 인기의 비결로 평가받고 있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