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연휴가 불러온 화…이란 코로나19 확진자 연일 최다

안세진 / 기사승인 : 2021-04-08 01:00:03
- + 인쇄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안세진 기자 =이란 내 코로나19 일간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역대 최다치를 경신하고 있다.

지난달 말 2주간의 ‘노루즈’(새해 연휴) 동안 인구 이동이 많았던 탓에 폭발적으로 신규 감염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이란 보건부는 7일(현지시간) 정오 기준 일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만954명이라고 밝혔다.

역대 최다 일간 신규 확진자(1만7430명)가 나온 지 하루 만에 3000명 이상 증가했다.

노루즈 연휴 시작일이었던 지난달 21일 신규 확진자는 7260명 수준이었다. 이란에서는 조로아스터교 역법의 전통에 따라 새해 첫날이 춘분(3월 21일)이다. 이날부터 약 2주간 긴 연휴가 시작된다.

사망자도 이날 193명 추가로 나와 누적 사망자는 6만3699명이 됐다.

이날까지 이란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198만4348명(세계 15번째)이다.

방역 당국은 수도 테헤란을 비롯한 250개 도시를 코로나19 최고 심각 단계인 '적색경보' 지역으로 지정했다.

이날 기준 이란 전역의 85% 이상이 '적색경보' 혹은 '황색 주의보' 지역이 됐다.

asj052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