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금원, 청년 대상 ‘햇살론유스’ 2400억원 공급…특례보증도 실시

김동운 / 기사승인 : 2021-04-08 11:13:01
- + 인쇄

사진=서민금융진흥원

[쿠키뉴스] 김동운 기자 = 청년세대들의 경제적 자립을 지원하는 정책금융 상품인 ‘햇살론유스’의 지원 규모가 2400억원으로 늘어난다. 이와 함께 서민금융진흥원은 신규 이용자의 지원 한도를 30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늘리는 특례보증도 시행한다.

서금원은 햇살론 유스 지원 규모를 2400억원으로 확대하고 연말까지 특례보증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햇살론 유스는 만 19세 이상 만 34세 이하 취업준비생과 사회초년생의 경제적 자립을 지원하는 서민금융상품이다. 서금원은 정부 예산증액에 따라 당초 계획된 1400억원의 예산을 대폭 늘려 2400억원으로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신규 이용자의 지원 한도를 30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늘리는 특례보증도 시행한다. 특례보증 이용금액은 일반보증의 연간한도(600만원) 규정에서 제외된다. 예를 들어 특례보증으로 500만원을 이용해도 일정 시간이 지나면 최대 600만원까지 추가로 신청할 수 있다. 다만 기존이용자들의 경우 일반보증만 이용할 수 있다.

사진=서민금융진흥원

사회적 거리두기에 맞춰 실시된 비대면 심사 서비스도 지속 운영된다. 서금원 자체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신청한 뒤 비대면으로 서류제출과 보증심사를 받을 수 있다. 보증이 승인되면 햇살론 유스 취급은행(신한·IBK기업·전북은행)을 통해 대출을 실행하면 된다.

특례보증 신청 기간은 오는 연말까지이며 이용금액에 따라 재신청 가능 시기와 금액은 달라질 수 있다.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은 “정부와 국회, 서금원의 협력으로 햇살론 유스 지원 확대를 위한 재원을 확보할 수 있었다”며 “특례보증이 긴급하게 자금이 필요하거나 학업 및 취업 준비에 어려움을 겪는 대학생·청년들에게 힘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chobits309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