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교통사고 사망자, 17년만에 절반 줄어

조민규 / 기사승인 : 2021-06-15 02:32:01
- + 인쇄

도로교통공단, 56년간 교통사고 분석결과, OECD 주요국 대비 사망자 감소추세 빨라


[쿠키뉴스] 조민규 기자 =우리나라 교통사고 사망자 발생이 2차 반감기에 진입했다는 분석이다. 2004년 대비 교통사고 사망자가 절반으로 감소했다는 의미다. 

도로교통공단은 지난 56년간의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2020년 우리나라 교통사고 사망자가 2차 반감기(교통사고 사망자가 반으로 감소하는데 소요된 기간)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가장 많은 사망자를 기록한 1991년(1만3429명) 이래 지속적인 감소세로 2004년 1차 반감기(6563명), 2020년 2차 반감기(3081명)에 진입했다.

특히 차대사람 교통사고 사망자는 85% 감소했으며, 이는 보행안전을 위한 지속적인 정책 추진과 국민의 안전의식 수준 향상의 결과로 추측된다고 공단측은 분석했다. 

교통사고 사망자가 4분의 1 수준으로 감소하기까지 29년이 걸렸으며, 이는 OECD 주요국과 비교해도 빠른 감소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OECD 주요국가중 1인당 GDP가 우리나라보다 높고 2차 반감기에 진입한 국가는 스위스(34년), 독일(39년), 일본(42년) 등 15개국으로 이 중 우리나라(29년)의 감소 주기가 가장 빨랐다.

민경진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종합분석센터장은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 종합대책 및 안전속도 5030 등, 기존의 차량·속도 중심에서 사람·안전 중심으로 변화한 정책방향이 가파른 사망자 감소의 성과로 나타났다”며 “공단은 안전을 위해 노력하는 모든 분이 교통사고정보를 조회하고 분석할 수 있도록 2020년 교통사고 통계 웹서비스를 개방·공유하고 있으니 교통안전정책 수립·추진에 많은 활용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kioo@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