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세계 1위' 오상욱, 펜싱 사브르 8강 탈락 이변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07-24 16:42:32
- + 인쇄

‘맏형’ 김정환은 극적인 역전승으로 4강 진출

발목 부상으로 경기 도중 쓰러진 오상욱.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남자 펜싱 사브르 랭킹 1위 오상욱(25)이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오상욱은 24일(한국시간)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개인전 8강에서 산드로 바자제에게 13대 15로 패배했다. 랭킹 1위인 오상욱은 8강에서 패배하면서 메달 사냥에 실패했다.

앞서 오상욱은 32강에서 앤드루 매키위츠(미국), 16강에서 아메르 모하메드(이집트)를 15대 9로 제압하며 8강에 올랐다. 

오상욱의 맞상대였던 바자제는 까다로운 상대로 평가받았다. 두 선수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2번의 맞대결을 펼쳤는데 1승 1패로 팽팽했다. 두 번의 경기가 모두 1점차 승부였을 정도로 호각을 이뤘다.

이날도 마찬가지 경기 초반부터 치열했다. 바자제가 점수를 앞서가면 오상욱이 따라가는 양상이 이어졌다. 오상욱은 경기 중반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점수차를 좁히는데 성공했다. 이후 한 점 싸움이 펼쳐졌다.

경기 도중 변수가 발생했다. 10대 11로 1점차로 끌려가던 오상욱은 경기 도중 발목 통증을 호소했다. 경기 종료까지 2분 54초를 남기고 있어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부상을 딛고 일어난 오상욱은 연달아 2점을 뽑아내며 역전까지 성공했다.

하지만 바자제에게 연속 득점을 내주며 다시 역전을 허용했다. 이후 13-13 동점을 만들었으나 다시 바자제에게 연속 실점하며 13대 15로 무너졌다.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고 환호하는 김정환(오른쪽). 사진=연합뉴스
한편 같은 시각 남자 사브르 한국 대표팀 맏형 김정환은 극적인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카밀 이브라기모프(러시아올림픽위원회)를 상대로 15대 14, 짜릿한 1점차 승리를 따냈다.

김정환은 경기 초반 4실점을 하며 4대 7로 밀렸고, 1점을 만회했지만 곧바로 실점해 5대 8로 뒤진 채 1피리어드를 마쳤다. 2피리어드 때 8대 11로 끌려가던 김정환은 연속 3득점으로 11대 11 동점을 만들어냈지만, 12대 13에서 실점을 하며 벼랑 끝에 몰렸다.

김정환의 신들린 공격이 시작됐다. 연속 2점을 내고 기어이 동점을 만든 김정환은 승패가 걸린 마지막 맞대결에서 점수를 따내면서 극적인 역전승을 만들어냈다.

김정환은 4강에서 이탈리아의 루이지 사멜레를 만나 결승 진출을 다툰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