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서 국내 최초로 포착된 '심해오징어'

성민규 / 기사승인 : 2021-07-29 15:07:19
+ 인쇄

독도수산연구센터, 수심 1000m서
길이 30cm 오징어 발견
수심에 따라 다양한 생물 확인

동해 수심 1000m에서 포착된 심해오징어. (수과원 제공) 2021.07.29

[포항=쿠키뉴스] 성민규 기자 = 동해에서 국내 최초로 '심해오징어' 모습이 포착됐다.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 독도수산연구센터에 따르면 지난 6월 심해 수산자원 조사 중 동해 수심 1000m에서 헤엄치던 심해오징어 모습을 촬영했다.

발견 당시 길이 30cm의 심해오징어는 일반 살오징어 유사한 모습이었지만 다리가 더 굵었다.

심해오징어의 정확한 종(種)은 연구를 통해 밝힐 예정이다.

동해 수심 700m에서 포착된 갈고리흰오징어. (수과원 제공) 2021.07.29

조사 과정에서 수심에 따라 다양한 생물들이 확인됐다.

수심 700m에서 '갈고리흰오징어', 500m에서 '청자갈치', 300m에서 '난바다곤쟁이' 무리가 각각 포착된 것.

또 심해생물 먹이가 되는 '마린 스노우(바다 상층부에 서식하는 생물들의 사체나 배설물이 심해에서 눈처럼 내리는 모습)'가 내리는 영상도 확보됐다.

최완현 국립수산과학원장은 "심해 생태계 관찰용 수중카메라를 통해 다양한 생물들의 모습과 수중 환경을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 심해 생물자원 분포, 서식 환경 연구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smg51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