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한국 야구, 미국에 패배… 조 2위로 상위라운드 진출

문대찬 / 기사승인 : 2021-07-31 21:48:47
- + 인쇄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한국 야구가 미국의 벽을 넘지 못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31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조별리그 B조 미국전에서 2대 4로 패했다. 1승 1패로 조별리그를 마친 한국은 B조 2위를 확정했다. 8월 1일 B조 2위 도미니카공화국과 상위라운드 진출을 다툰다.

이번 대회는 총 6개 나라가 A, B조로 나뉘어 조별 순위를 정하고 패자부활전이 도입된 변형 녹아웃(승자 진출식) 시스템으로 일정을 소화한다. 한국과 이스라엘을 모두 꺾은 미국이 B조 1위로 8월 2일 A조 1위 일본과 맞대결을 펼친다. A조 3위 멕시코와 B조 3위 이스라엘은 한국과 도미니카공화국 간의 맞대결에 앞서 대회 탈락 여부를 두고 경기한다.

선취점은 한국이 뽑았다. 1회 초 선두타자 박해민의 내야 안타, 이정후의 중전 안타로 무사 1, 3루 찬스를 잡았고 김현수의 2루 땅볼 때 박해민이 득점했다.

하지만 이후 미국 선발 닉 마르티네스에게 꽁꽁 묶인 사이, 미국 타선이 폭발했다.

4회 말 선두타자 에디 알바레스가 몸에 맞는 공으로 걸어 나갔다. 1사 후 4번 타자 트리스턴 카사스가 오른쪽 펜스를 넘기는 투런 홈런으로 단숨에 점수를 뒤집었다.

미국은 5회 말 2사 후 닉 알렌의 솔로 홈런으로 점수를 추가했다. 이어 제이미 웨스트브룩과 에디 알바레스, 타일러 오스틴의 세 타자 연속 안타로 1점을 더 뽑아 4대 1로 달아났다.

한국은 9회 초 강백호의 볼넷과 양의지의 2루타로 무사 2, 3루 찬스를 잡은 뒤 오재일의 희생플라이로 득점했다. 하지만 1사 2루에서 추가 득점에 실패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mdc0504@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