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실업지표 개선에 상승…S&P500 또 신고점

임지혜 / 기사승인 : 2021-08-06 06:07:04
- + 인쇄

다우 0.78%·S&P500 0.60%·나스닥 0.78%↑

연합뉴스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미국 뉴욕증시가 일제히 상승했다. 주간 실업 지표가 개선되면서 7월 신규 고용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71.58포인트(0.78%) 오른 3만5064.25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26.44포인트(0.60%) 상승한 4429.10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14.58포인트(0.78%) 오른 1만4895.12로 거래를 마쳤다. 

S&P500 지수는 또다시 마감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날 시장은 고용 호조에 반응했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한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38만5000명으로 전주 대비 1만4000명 줄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와 일치한다. 

이에 다음날 나오는 7월 고용보고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다.

에드워드존스의 투자 전략가인 안젤로 쿠카파스는 "고용보고서는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이 할 일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이번주의 최대 이벤트"라면서 "7월과 8월 신규 고용은 연준이 테이퍼링의 시기와 속도를 정하는 데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으로 연일 약세를 보였던 항공주를 포함한 여행주는 반등했다. 아메리카항공 주가는 전장보다 7.51% 올랐고 델타항공 주가도 4.28% 상승했다. 

에너지주도 좋은 성과를 보였다. 코노코필립스의 주가는 1.86% 상승 마감했고 셰브론은 0.93% 올랐다. 
jihy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