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2인자 김여정, 한미연합훈련 맹비난

윤은식 / 기사승인 : 2021-08-10 08:50:16
- + 인쇄

"남조선 당국자 배신적 처사에 강한 유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사진=쿠키뉴스DB
[쿠키뉴스] 윤은식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한미연합훈련 사전훈련 개시일인 10일 남한과 미국을 맹비난했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부부장은 담화를 내고 "미국과 남조선군은 끝끝내 정세 불안정을 더욱 촉진시키는 합동군사연습을 개시했다"며 "남조선 당국자들의 배신적인 처사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합동군사연습은 우리 국가를 힘으로 압살하려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정책의 가장 집중적인 표현"이라며 "거듭되는 우리의 경고를 무시하고 강행하는 미국과 남조선 측의 위험한 전쟁 연습은 반드시 스스로를 더욱 엄중한 안보 위협에 직면하게 만들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부부장은 미국을 향해서는 "미국이야말로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장본인"이라며 "현 미 행정부가 떠들어대는 '외교적 관여'와 '전제 조건 없는 대화'란 저들의 침략적 본심을 가리기 위한 위선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김 부부장은 "나는 위임에 따라 이 글을 발표한다"고 해 담화 내용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뜻임을 시사했다.

eunsik8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