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인제 양돈농장 ASF 발생…긴급 차단방역 실시

하중천 / 기사승인 : 2021-08-16 17:50:04
+ 인쇄

출입 통제된 강원도 인제군 한 돼지 농장. 

[춘천=쿠키뉴스] 하중천 기자 =강원도가 인제군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추가로 발생함에 따라 긴급 차단방역에 나선다.

16일 도에 따르면 해당 농장은 지난 7일 고성군 발생농장 역학관련 농가들을 대상으로 한 동물위생시험소 2회차 일제 정밀검사에서 모돈 시료 2건이 양성으로 확인됐다.

이에 도는 통제관 등 6명을 현장에 긴급 파견시켜 농장 이동제한·통제·소독과 사육돼지에 대한 긴급 살처분·매몰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인제군 양돈농가 농장초소를 추가로 설치하고 가용 가능한 소독차량을 동원해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현재 해당 농가 방역대 10㎞ 범위에서는 1개 농장에서 돼지 2000여마리를 사육 중인 것으로 집계됐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농장 밖은 모두 오염돼 있다고 보고 모든 역량을 집중해 농장 추가 발생을 차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ha3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