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해외여행 선호 1위 ‘하와이’…인터파크투어, 해외 항공권 분석

송병기 / 기사승인 : 2021-08-27 06:00:25
- + 인쇄

하와이, 괌, 싱가포르 등 검증된 곳 선호…안전하고 숙박시설 발달

하와이 쿠알로아 랜치 / 인터파크투어 제공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해외 여행이 멈춘지 1년이 넘는 시간이 흘렀다. 지친 일상 속에서 지금 당장 떠나지 못해도, 언젠가 떠날 그 날을 잠시 상상하며 마음을 달래보자. 그래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사실상 해외 여행이 멈춘 가운데, 내년 여름 가고 싶은 휴양지 1위에 하와이가 꼽혔다. 

인터파크투어는 내년 해외 항공권 예약 DB를 기반으로 코로나 이후 선호 여행지를 전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최근 밝혔다.

인터파크투어에 따르면 올해 6월과 7월 사전계약 기준으로 내년에 출발하는 해외 항공권 수요를 분석한 결과, 트래블버블 관련 도시인 하와이, 괌, 방콕, 싱가포르, 몰디브 등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년에 출발하는 선호 도시 1위는 하와이로 올해 6월(34%), 7월(24%) 사전 예약에서 모두 1위에 올랐다. 하와이에 뒤이어 괌도 6월(7%), 7월(12%)의 비중도 높았다. 

인터파크투어 측은 “하와이와 괌은 대표적인 휴양지이자 신혼여행지로, 깨끗한 환경과 안전한 치안을 갖춰 자녀 동반 가족과 신혼부부가 선호하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관광 인프라가 매우 발달한 만큼 관리가 잘된 유수한 숙박시설과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지녀 호불호 없는 여행지다. 자연 속에서 휴식을 취하는 힐링 여행에 최적화된 곳으로 포스트 코로나 여행지로 적절하다는 평가다.

6월 예약 기준으로 하와이에 뒤이어 괌(7%), 베네치아(7%), 싱가포르(4%), 몰디브(4%), 워싱턴(4%), 뉴욕(4%), LA(4%), 칸쿤(3%), 프라하(3%), 뮌헨(3%), 벤쿠버(3%), 방콕(2%), 기타(다양한 도시 합산 / 18%) 등을 선호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7월 예약 기준으로는 하와이 외에 파리(14%), 괌(12%), 몰디브(6%), 방콕(6%), 로마(5%), 제네바(4%), 프랑크푸르트(2%), 도쿄(2%), 라스베가스(2%), 포르투갈(2%), 오클랜드(2%), 싱가포르(1%), 후쿠오카(1%), 기타(17%) 등을 선호했다

괌 / 인터파크투어 제공
만약 내년 시점에 해외여행이 재개된다고 해도 조금씩 떠날 것이고, 특정 도시들로만 여행 수요가 몰리지 않을 것으로 인터파크추터 측은 예측했다. 전반적으로 특정 도시로 수요가 집중되기 보다는 다양한 도시로 비중이 고르게 분산되는 양상을 보였다는 분석이다.

하와이, 괌 외에도 6~7월 모두 선호한 도시로 꼽힌 곳은 방콕, 싱가포르, 몰디브 등다. 하와이, 괌처럼 방콕 역시 관광 인프라가 발달한 유명 여행지로 검증된 곳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안전을 비롯한 여행의 환경이 가장 중요한 요소로 고려돼, 낯선 여행지보다는 여러 요소가 검증된 여행지를 더욱 선호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인터파크투어 측은 여행을 떠날 때 단순히 즐기는 것 보다는 안전한 환경과 모든 시설을 다 갖춘 깨끗한 숙소에서 시간을 보내며, 휴양을 적절히 즐길 수 있는 형태가 더욱 인기를 얻을 것으로 전망했다.

인터파크투어 관계자는 “백신접종이 활발하게 이루어지며 내년 정도에는 순차적으로 해외로 떠나는 움직임이 재개될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미리 항공권을 구매해두는 수요도 조금씩 늘어나는 추세”라며 “신혼여행지로 인기 높은 괌, 하와이, 몰디브 등의 선호가 높은 것으로 보아 해외로 떠나는 것이 안정화 되는 시점을 기다리는 허니문 고객이 상당수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songb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