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률 70% 넘은 이탈리아… ‘전국민 백신 의무화’ 논쟁

노상우 / 기사승인 : 2021-09-05 01:00:03
- + 인쇄

드라기 총리, 백신 의무화 공식 언급

연합뉴스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70%가 넘는 이탈리아에서 백신 접종 전면 의무화를 두고 찬반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이탈리아는 2일(현지시간) 기준으로 12세 이상 국민의 70.7%인 3817만6000여명이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했다.

한동안 백신 접종이 지체됐던 이탈리아에서는 ‘그린 패스’ 제도가 도입되며 접종에 다시 속도가 붙었다. 그린 패스는 백신 2차 접종을 마무리했거나 72시간 이내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는 경우 또는 코로나19 감염 후 회복한 경우 발급된다.

이탈리아는 지난달 6일부터 실내 음식점과 박물관·미술관·극장·콘서트장 등 문화시설, 수영장·헬스장 등 체육시설 출입 시 그린 패스를 의무화하고 있다. 이달부터는 장거리를 이동하는 버스, 기차, 비행기 등을 이용할 때도 그린패스를 소지해야 한다.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는 지난 2일 기자회견에서 “유럽의약품청(EMA)과 이탈리아의약품청(AIFA)의 승인을 전제로 12세 이상 모든 성인에 대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현재 EMA는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등 4개 백신에 대해 조건부 사용승인을 내린 상태다.

앞서 이탈리아 정부는 의료종사자들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다. 현재 백신 의무 접종대상을 점차 확대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이탈리아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전면 의무화하려면 상·하원에서의 관련 법안 통과가 필요하다. 우파 정당에서는 백신 의무화에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극우 정당 ‘동맹’(Lega)을 이끄는 마테오 살비니 상원의원은 법안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밝혔다. 그간 살비니 의원은 백신 접종은 자율의사에 맡겨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한편, 투르크메니스탄, 인도네시아, 미크로네시아 연방공화국 등이 코로나19 백신 의무화를 시행 중이다.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