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7세' 코로나19 백신 접종…"이득 크지 않다VS개학 후 상황 고려"

유수인 / 기사승인 : 2021-09-14 16:16:38
- + 인쇄

방역당국 "백신 접종 강제 안 할 것"

고3 수험생이 7월 19일 오전 서울 양천구 해누리타운 백신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화이자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유수인 기자 = 방역당국은 12∼17세 소아·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강제하지 않겠다고 14일 밝혔다. 

홍정익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은 14일 출입기자단 백브리핑에서 "백신을 접종했을 때의 이득과 접종하지 않았을 때 감염 위험 등은 객관적 자료를 바탕으로 판단해야 할 부분"이라면서도 "12∼17세 연령층에서 접종으로 인한 이득이 월등히 크다고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홍 반장은 "일반적으로 건강한 소아는 고위험군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에 접종을 꼭 받아야 한다든지 또는 접종 이득이 크다고 보고 있지는 않다"면서 "다만 기저질환이 있는 소아·청소년은 감염 시 위험이 크기 때문에 접종이 필요하다고 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신 소아·청소년과 학부모들에게 접종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 합리적으로 판단할 수 있도록 하고, 12세 이상 청소년이라면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려고 한다. 접종을 강제하거나 유도하진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반면 최원석 고려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등교 후 아이들의 대면접촉 기회 증가로 인한 감염 위험성 등을 고려해 접종하는 것이 좋을 수 있다는 의견이다. 

최 교수는 "소아·청소년 접종에 대해서는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많이 갈린다. 이들 연령층은 코로나19 감염률이 낮고 보건학적 측면에서도 이득이 있는지 고민이 필요하다"면서 "또 이는 국가 상황에 따라서도 많이 다를 것이다. 미국에서는 접종 이득비가 가장 낮은 소아라고 하더라도, 이득이 더 커서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환자 발생이 많으면 이득이 커지기 때문이다. 우리나라는 외국에 비해 발생률이 낮아서 젊은 연령층의 접종을 고민했듯 소아·청소년의 접종도 고민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는 "학계의 공통 의견은 아니지만, 앞으로 상황을 보면 개학을 하고 아이들의 대면 모임이 많아지는 것은 불가피해질 것이다. 어른들이 백신을 접종한다고 해도 비접종자들끼리 모여 있는 것이기 때문에 아이들이 보호되지 않을 것"이라며 "그래서 접종하는 쪽에 긍정적인 의견이다. 물론 전문가 사이에서도 이견이 있기 때문에 접종할 수 있도록 선택의 길을 열어주는 것이 좋겠다"고 강조했다.

suin9271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