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소식] 대우조선해양, LNG운반선 4척 수주

강종효 / 기사승인 : 2021-09-14 19:06:38
+ 인쇄

[거제=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대우조선해양이 LNG운반선 4척을 수주하며, 수주목표를 초과 달성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은 아시아지역 선주로부터 LNG운반선 4척을 수주했다. 

이 선박들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4년 하반기까지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이 수주목표를 달성한 것은 조선시황의 급격한 악화로 수주가 급감한 2014년 이후 처음이다. 

특히 2014년 149억 달러 수주 이후 처음으로 80억 달러 이상을 수주해 일감 확보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현재 수주잔량도 약 222억 달러로 2년치 이상 일감을 확보한 상태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17만4000㎥급 대형 LNG운반선으로 대우조선해양이 자랑하는 이중연료 추진엔진(ME-GA)과 더욱 고도화된 재액화설비(Gas Management System)가 탑재돼 온실 가스의 주범인 메탄배기가스의 대기 방출을 대폭 줄여 강화된 온실가스 배출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친환경 고효율 선박이다.

특히 이번 선박에는 ME-GA엔진(저압 이중연료 추진엔진)이 적용됨에 따라 대우조선해양이 적용하고 있는 주력 엔진인 ME-GI엔진(고압 이중연료 추진엔진)과 더불어 선주에게 제공할 수 있는 옵션이 많아져 향후 수주전에서 유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수주로 대우조선해양의 압도적인 LNG운반선 건조 기술력이 다시 한번 증명됐다"며 "조기에 수주목표를 초과 달성한 만큼 추가 일감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컨테이너선 16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1척, 초대형LPG운반선 9척, LNG운반선 6척, WTIV 1척, 잠수함 1척, 해양플랜트 2기 등 총 46척/기 약 80.4억 달러 상당의 선박, 해양플랜트 및 잠수함을 수주해 올해 목표 77억 달러 대비 약 104%를 달성했다.

 

◆삼성중공업, 중국 '영파 법인' 철수…영성 법인으로 일원화

삼성중공업이 중국 내 생산 법인인 '영파유한공사'를 철수하기로 했다.

법인이 소유한 토지 등 자산은 중국 정부가 인수할 예정이며 삼성중공업은 잔여 공정을 연말까지 완료하고 내년 초 인수 인계 절차를 마무리 하기 위해 협의 중이다.

중국 영파 법인은 1995년 설립해 26년간 거제조선소에 선박 블록을 공급해 왔으나 설비 노후화로 인한 생산효율 저하에 따라 해외 사업장 운영 효율 개선 전략의 일환으로 철수를 결정한 것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중국 내 2개 사업장에서 이뤄진 블록 제작은 향후 설비 합리화가 갖춰져 생산성이 높은 영성 법인으로 일원화하고 집중 육성해 효율을 더욱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은 과거 호황기 선박 건조 물량 증가에 대응하고 원가 경쟁력 확보를 위해 1995년 중국 절강성 영파시, 2006년에는 산동성 영성시에 선박 블록 생산 법인을 설립해 운영해 왔다. 

지난해 말 기준 생산량은 각각 15만톤, 20만톤 규모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재무건전성을 높이고 자본확충을 통해 미래 친환경 신기술 개발 투자 재원 확보를 위한 유상증자를 진행하고 있으며 거제조선소 인근 사원 아파트단지 등 대규모 비생산 자산의 매각을 적극 추진하는 등 자구계획 이행에도 속도를 높이고 있다.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