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아트피아에서 한국 가곡을 만나다

최태욱 / 기사승인 : 2021-09-20 09:00:03
+ 인쇄

29일 ‘한국가곡을 노래하다 - 메아리’ 공연

‘한국가곡을 노래하다 - 메아리’ 공연 포스터. (수성아트피아 제공) 2021.09.15
[대구=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재)수성문화재단 수성아트피아는 오는 29일 문화가 있는 날 시리즈 여섯 번째 순서로 ‘한국가곡을 노래하다 - 메아리’를 선보인다. 

‘수성아트피아 문화가 있는 날’은 ‘한국 가곡’을 주제로 서양 음악에만 치중돼 있던 가곡의 영역을 확대해 우리 가곡을 집중 조명하는 기획 시리즈이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지역문화예술회관 문화가 있는 날’ 사업으로 선정돼 국비를 지원받아 진행된다. 

‘한국가곡을 노래하다’ 시리즈는 한국 가곡 작곡으로 활발히 활동 중인 작곡가를 선정, 작곡가에게 직접 곡에 대한 해설을 들으며 작품 세계를 깊이 있게 감상할 수 있다. 

9월 공연 ‘메아리’는 지역 출신의 신진 작곡가 백소영, 남지영, 강한뫼의 곡들로 구성됐다. 

이들은 한국 가곡의 부흥을 목적으로 개최되는 세일한국가곡콩쿠르의 입상자로 우리 가곡에 애정을 담아 활발히 활동 중이다.
 
프로그램으로는 세 작곡가의 세일한국가곡콩쿠르 수상곡인 가곡 ‘라일락꽃’, ‘허총가’, ‘도요새’와 더불어 아름답고 선율적인 곡들로 구성됐으며 각 작곡가가 직접 전하는 해설과 함께 진행된다. 

연주는 국내외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소프라노 이경진, 테너 오영민, 바리톤 서정혁이 선보이며 반주는 피아니스트 은빛나가 맡았다.

수성아트피아 정성희 관장은 “우리 가곡에 애정을 담아 활발히 활동 중인 지역 출신의 젊은 세 작곡가의 곡들을 통해 한국가곡 발전의 밝은 미래를 엿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tasigi7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