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냄’ 의혹 재차 부인한 손준성…공수처, 혐의 입증 가능할까 

이소연 / 기사승인 : 2021-09-15 15:32:00
- + 인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 손준성 검사. 연합뉴스
[쿠키뉴스] 이소연 기자 =대구고검 인권보호관 손준성 검사가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재차 부인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혐의 입증에 주력하고 있지만 난항이 예상된다. 

손 검사는 14일 입장문을 통해 “고발장 및 첨부 자료를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전달한 사실이 결코 없다”며 “공수처에 제기된 국가정보원장(국정원장) 개입 의혹 등을 포함해 공정한 수사를 통해 결백을 밝혀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공수처가 김 의원에게 고발장을 보낸 사람이 저라고 확인해준 것처럼 언론에 보도되는 등 피의사실 공표 행위가 의심된다”며 “강력 대응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재직 당시 야당에 여권 인사들의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낸 조성은씨가 해당 의혹의 공익신고자다. 조씨는 지난해 4월 김 의원으로부터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텔레그램 메시지로 전달받았다. 고발장은 ‘손준성’이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인물이 손 검사와 동일인이라는 의혹이 불거졌다.
 
공수처는 손 검사와 김 의원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지난 10일 진행했다. 김 의원에 대한 압수수색은 지난 14일 한 번 더 진행됐다.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손 검사의 휴대전화 등을 토대로 실체 파악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과천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박효상 기자
손 검사는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는 상황이다. 대화 ‘원본’도 아직 확보하지 못 했다. 노컷뉴스 보도에 따르면 조씨가 공수처에 제추한 휴대전화 2대에는 김 의원과의 텔레그램 대화방이 존재하지 않았다. 조씨는 김 의원과의 대화방을 캡처한 이미지 파일과 또 다른 텔레그램 대화방에 ‘전달’한 파일 등을 함께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는 SNS에 “텔레그램 대화 소스를 디지털 원본 그대로 가지고 있고 이를 수사기관에 모두 제출했다”며 “전부 디지털 포렌식 과정과 진본 확인을 거쳤다”고 이야기했다. 

텔레그램을 통한 수사는 가능할까. 텔레그램이 수사에 협조할 가능성은 극히 적다. 텔레그램은 개인정보 보장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있다. 세계 각국 수사기관에서 수사 협조를 촉구했지만 응하지 않고 있다. 텔레그램 창업자 파벨 두로프는 “사생활이 테러 위협보다 더 중요하다”며 텔레그램 내 테러범 정보도 제공하지 않았다. 본사와 서버의 위치 또한 오리무중이다. 

임종인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 교수는 “텔레그램은 각국 정보기관과 협력하지 않는다는 것을 장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절대 협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 교수는 “사건의 실체를 파악하기 위해 휴대폰 포렌식이 빠르게 이뤄져야 한다”며 “(파일 등을) 삭제했더라도 클라우드에 정보가 업로드 됐을 수도 있다. 관련자에 대한 수사 확대도 필요하다”고 전했다. 

soyeo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