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광주공항 통합, 광주 군공항 이전 연계 곳곳서 반발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09-15 15:23:36
+ 인쇄

김영록 도지사 “이전-통합 연계 적절치 않아…각각 별도로 하는 것이 타당”
사회단체연합회 “기존 국가계획 정면 배치…국토부 책임 있는 결정” 촉구
서삼석 의원 “통합 이전 연계는 어느 지역에도 이롭지 않은 생뚱맞은 안” 비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15일 오전 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방역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남민생긴급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전남도]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무안-광주공항 통합시기를 군 공항 이전과 연계하는 국토교통부의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을 비판하고, 철회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각계에서 일고 있다.

현재 국토부가 수립하고 있는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안)에 “무안, 광주공항 통합이전 시기는 군공항 이전 추진상황, 지역의견 등을 종합 고려하여 결정”하는 것으로 마련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기 때문이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15일 “광주 군공항 이전과 민간공항 통합을 각각 별도로 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전남도청에서 코로나19 긴급 민생지원 계획과 대선공약으로 건의할 국가균형발전과 미래성장동력 등 핵심과제 비대면 발표를 마친 뒤 기자실을 찾아 이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현재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는 용역을 통해 이전 후보지가 나열돼 있을 뿐 어느 곳으로 하겠다고 결정된 것이 없기 때문에 군공항 이전과 민간공항 통합을 연계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또 “민간공항 문제와 군공항 이전을 같이 섞으면 문제 해결에 도움이 안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동안 정부가 해왔던 대로 광주 군공항 이전과 민간공항 통합을 별도로 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전남사회단체연합회도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성명을 내고 “2021년까지 광주민간공항을 무안국제공항으로 조속히 통합하라”고 촉구했다.

전남사회단체연합회는 15일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성명을 내고 “2021년까지 광주민간공항을 무안국제공항으로 조속히 통합하라”고 촉구했다.[사진=전남사회단체연합회]
연합회는 ‘제5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상 두 공항 간 통합의 전제조건인 전남도‧광주광역시‧무안군 간 합의가 2018년 8월 20일 이미 완료됐고, 이에 따라 국토부 역시 2조6521억 원 규모의 무안국제공항 기반시설‧편의시설 확충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기존 국가계획에 정면으로 반하는 것으로 국토교통부는 불필요한 갈등을 만들지 말고 국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책임 있는 결정”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서삼석(전남 영암·무안·신안) 의원도 9일 입장문 발표에 이어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국토부 계획안 대로라면 지역경제에 미치는 시너지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되는 민간공항 통합계획이 표류할 수 있다”며, 국토부 계획안 전면 철회를 촉구했다.

서 의원은 “민간공항 통합은 전남, 광주 상생의 경제성 측면이고 군공항은 국가안보차원에서 검토돼야 하는 문제라는 점에서 두 가지를 연계하는 것은 터무니없다”고 지적했다.

또 2020년 1월 국토부가 발표한 최상위 항공계획인 ‘제3차 항공정책 기본계획(20-24년)’은 무안, 광주공항 통합은 계획대로 추진하는 것으로 명시하고 있어, 국토부의 이번 제6차 계획안은 스스로 만든 앞선 계획과도 배치돼 행정신뢰를 깨뜨린다고 비판했다.

서 의원은 “민간공항 통합과 군공항 이전을 연계하는 것은 어느 지역에도 이롭지 않은 생뚱맞은 안”이라고 비판하고 “지자체 간 분란만 조장할 뿐인 국토부 계획(안)을 즉시 철회하고 더 이상의 의혹과 오해를 증폭시키지 않는 본래의 계획대로 무안, 광주공항 통합의 즉각 추진을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항공정책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달 중 고시될 예정인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2021~2025)은 향후 공항정책 방향을 제시하고 공항별 사업을 포괄적으로 규정한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