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브리핑] 경남지역 국회의원-경상남도 예산정책협의회 개최

강종효 / 기사승인 : 2021-09-16 00:10:25
+ 인쇄

[김해=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경상남도(도지사 권한대행 하병필)가 국회 예산심의를 앞두고 경남지역 여야 국회의원들에게 국비 확보와 주요 현안 협조를 요청했다.

경남도는 15일 서울 켄싱턴호텔에서 국민의힘 이달곤,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도당위원장을 비롯해 여야 의원 15명,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과 집행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남지역 국회의원-경상남도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경남지역 여야 의원이 함께 모인 것은 2018년 11월 국회 의원회관에서 경상남도 여․야․정 예산협의회를 개최한 이후 처음이다. 

김정호, 이달곤 여야 도당위원장이 국회 상임위원회 예산 심의 과정에서 여야 없는 원팀 전략이 필요한데 공감해 약 3년 만에 경남 지역구 의원들이 한자리에 모이게 됐다.

경남도는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6조9647억원의 국비 예산을 확보한 상태며 국회 심의단계에서 목표로 한 1686억원의 증액이 반영된다면 최초로 국비 7조원 시대를 열게 된다. 

이달곤 국민의힘 도당위원장은 "지역 간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고향 경남을 생각하면 당이 따로 있을 수 없다"며 "여야가 합심해 좋은 정책과 수반되는 예산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도당위원장은 "민선7기 마지막 경남도 국비를 확보하기 위해 여야가 한데 모인 것이 뜻깊다"며 "예산 확보를 위한 경남도의 시간을 지나 국회의 시간이 시작된 만큼 경남을 한 지역구라 여기고 각 상임위에서 역할을 분담해 긴밀히 논의하고 협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병필 권한대행은 "고향 경남 발전을 위해 다같이 협력하자는 굳은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자리"라며 "지역 현안 사업에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협의회는 양 도당위원장과 하 대행의 모두발언에 이어 조영진 도 기획조정실장의 도정 현안 설명 및 예산사업 건의, 자유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경남도는 정부예산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할 때까지 서울본부에 ‘예산 상황실’을 운영하며 삼의단계에서 필요한 예산이 증액될 수 있도록 여야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