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 2700만원, 전세 36억원..."임대차3법 보호 필요 있나"

조계원 / 기사승인 : 2021-09-16 09:52:37
- + 인쇄

김상훈 의원실 제공

[쿠키뉴스] 조계원 기자 =올해 7월 서울에서 거래된 아파트 전월세 중 월세가 가장 비싼 곳은 성동구 성수동1가에 위치한 ‘아크로 서울포레스트’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의원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월세가 가장 비싼 곳은 ‘아크로 서울포레스트’(전용면적 264.5㎡)라고 밝혔다.

해당 아파트는 7월 보증금 20억원에 월세 2700만원에 거래됐다. 이는 지난해 기준 중소기업 대졸 1년차 근로자 평균연봉(2852만원)에 육박하는 금액이다.

이어 강남구 청담동 소재 ‘이니그마빌2’(230.7㎡)가 월세 1200만원(보증금 3억원), 서초구 반포동의 ‘반포자이’(245㎡)가 1000만원(보증금 10억원), 용산구 한남동의 ‘한남더힐’(177.8㎡)가 800만원(보증금 12억원)에 거래됐다.

전세 최고가 거래는 강남구 대치동에 소재한 ‘래미안 대치팰리스’(151.3㎡)로 보증금 36억원이었다. 이어 서초구 반포동의 ‘반포자이’(216.5㎡)가 32억원, 같은 동 ‘아크로리버파크’(130㎡)가 32억원,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3’(163.7㎡)가 30억원에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이를 두고 “월세 2700만원, 전세 36억원이나 되는 초고가 전월세 아파트들도 문재인 정부, 여당이 날치기 처리한 임대차 3법의 보호를 받게 될 것”이라며, “이처럼 정책 실패의 민낯을 낱낱이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김상훈 의원실 제공

chokw@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