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도금공장서 80대 근로자 맨홀에 빠져 중태

최태욱 / 기사승인 : 2021-09-16 16:42:15
+ 인쇄

16일 오전 대구 서구의 한 도금공장 맨홀에 80대 근로자가 추락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2021.09.16

[대구=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대구의 한 공장 근로자가 작업 중 맨홀에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6일 대구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27분께 서구의 한 도금공장 맨홀에 근로자 A(81)씨가 추락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맨홀 아래 3m 깊이에서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로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장 폐수 등에서 발생한 아질산가스 등 유독가스로 인한 사고에 무게를 두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tasigi7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