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인 위원장 “데이터 프라이버시 법제화 필요”

송금종 / 기사승인 : 2021-09-16 18:04:50
- + 인쇄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출범 1년 정책 토크콘서트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이 9월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청사 4층 대회의실에서 온라인으로 개최된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출범 1주년 개인정보 정책 토크 콘서트’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쿠키뉴스] 송금종 기자 =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은 “개인정보보호 법안을 내겠다”고 밝혔다. 

윤 위원장은 16일 오후 개인정보위 출범 1주년 토크 콘서트에서 “지난 1년간 위원회를 꾸려봤으니 앞으로는 좀 더 제대로 일을 할 수 있게 됐다”며 “형식이 아니라 실효적인 개인정보보호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개인정보보호 법안을 낼 예정”이라며 데이터 프라이버시 법제화를 언급했다. 

윤 위원장은 또 “아동, 청소년 등 정보보호 취약계층이 데이터를 안전하면서 잘 활용할 수 있는 환경이 필요하다”며 개인정보보호 기술력 강화도 주문했다. 

윤 위원장은 지난 1년을 운영한 소회로 “개인정보위가 적기에 만들어졌다는 생각이 든다”며 “개인정보보호 국민 체감도를 높이는 과정이 필요하다”고도 말했다. 

아울러 “개인정보위가 수동적으로 규제를 집행하는 기구를 넘어 데이터 시대에 헌법을 수호하는 기관으로 거듭나길 바란다”며 “앞으로 역점을 두고 해결할 과제”라고도 힘줘 말했다. 

한편 개인정보위는 개인정보보호를 전담하는 국내 유일 컨트롤 타워로 지난해 9월 출범했다. 


song@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