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성군, 국비 439억으로 재해위험지역 정비 

최태욱 / 기사승인 : 2021-09-19 14:58:54
+ 인쇄

2025년까지 저류지 설치 등 안전한 환경 조성

달성군이 재해위험지역 정비 사업을 위한 국비 439억 원을 확보했다. (달성군 제공) 2021.09.19
[대구=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대구 달성군이 내년도 재해위험지역 정비 사업 추진에 필요한 국비 439억 원을 확보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번 예산은 2022년 행정안전부 재해위험지역 신규 사업 공모 과정 등을 통해 얻은 결과다.

달성군은 ‘설화·성산지구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421억 원, ‘달성1차 산업단지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정비사업’ 18억 원 등 총 439억 원을 확보했다.

군은 지역 주민의 안전을 위해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특히 ‘설화·성산지구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의 경우 이번 사업을 통해 내년부터 4년간 421억 원의 예산을 투입, 강변저류지 설치, 펌프장 2개소 증설, 하수관거 정비 5822m, 세천 정비 380m 등 관련 행정 절차와 공사 착공을 추진하여 조속히 완료할 계획이다.

김문오 달성군수는 “최근 기후 이상으로 인한 태풍과 집중호우의 빈도 증가로 잦은 재난피해가 발생하는 시기에 신규 사업 선정에 매우 반가운 마음”이라며 “계획된 기간 내에 사업을 추진해 군민들이 풍수해로부터 안심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tasigi7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