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표 '민간 재개발' 공모 시작…12월 최종 선정

조계원 / 기사승인 : 2021-09-23 10:02:23
- + 인쇄

서울시 내 한 빌라촌   쿠키뉴스DB

[쿠키뉴스] 조계원 기자 =서울시의 ‘재개발 활성화 6대 규제완화 방안’이 적용되는 첫 민간 재개발 후보지 공모가 오늘(23일)부터 시작됐다. 최종 후보지는 심사를 거쳐 12월 발표될 예정이다.

이번 공모에는 공공재개발 후보지 공모 대상에서 제외됐던 도시재생지역도 지원이 가능하고, 정비사업 걸림돌로 작용한 ‘주거정비지수제’도 폐지돼 많은 지역에서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는 오는 23일부터 다음달 29일까지 ‘2021년 주택재개발사업 후보지’ 공모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신청지역에 대해 11월 자치구별 사전 검토를 진행하고, 12월 선정위원회를 통해 총 25개 안팎의 최종 후보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공모에 참여할 수 있는 대상지는 법령과 조례에 따른 재개발 정비구역 지정요건을 충족하는 동시에 토지 등 소유자 30% 이상이 구역지정을 희망하는 지역이다. 단, 정부의 공공재개발과 2·4공급대책에 따라 후보지로 선정된 곳은 신청대상에서 제외된다.

서울시는 민간 재개발 공고와 함께 투기 세력 차단을 위해 공모 공고일을 '권리산정기준일'로 고시해 지분쪼개기를 막기로 했다. 또한 후보지 선정 뒤에는 건축허가 제한과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에 나서기로 했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주거정비지수 폐지로 많은 지역이 재개발 추진의 길이 열렸다”면서 “민간재개발이 공공재개발과 더불어 시민들의 주택 공급 불안을 해소하는 데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chokw@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