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헝다그룹, 채무상환하고 공사 마무리 해라"

조계원 / 기사승인 : 2021-09-23 21:05:42
- + 인쇄

연합뉴스 제공

[쿠키뉴스] 조계원 기자 =파산위기에 놓인 헝다그룹을 두고 중국 당국이 채무 상환과 함께 진행 중인 사업을 마무리하라는 지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지원이나 처리계획 등에 대한 지침은 없었다는 외신의 보도가 나왔다. 

2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중국 베이징 금융감독당국이 헝다그룹에 달러 채권에 대한 디폴트(채무불이행)에 빠지지 말 것을 주문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중국 당국은 개인 투자자들의 피해가 없도록 진행중인 부동산 개발사업을 마무리하라는 내용의 지침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감독당국은 최근 헝다그룹 경영진을 불러 만남을 가졌다. 헝다그룹은 무리한 사업 확장으로 부채가 1조9500억위안(약 354조원)까지 늘어난 부동산개발 중심 그룹으로, 중국 정부의 대출규제로 자금줄이 막히면서 현재 디폴트 위기에 빠졌다. 이 면담에서 당국은 채무상환과 사업의 마무리를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중국 정부는 원론적인 수준의 지침을 내렸을 뿐 헝다그룹에 대한 구체적인 처리 방침에 대해서는 침묵했다. 블룸버그는 중국 정부가 개입 여부를 두고 고민하는 것으로 봤다. 헝다그룹이 파산할 경우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막대하지만 개입할 경우 시진핑 주석이 주창한 '공동부유' 정책 방향과 다른 행보이기 때문이다. 

chokw@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