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내집마련 ‘빚‧부모 찬스’ 의존…위화감·깡통전세 우려

조계원 / 기사승인 : 2021-09-24 06:03:23
- + 인쇄

서울시 내 전경   사진=쿠키뉴스 DB

[쿠키뉴스] 조계원 기자 =최근 1년간 서울에서 주택을 매수한 2030세대의 주택 구매자금 가운데 월급을 모아 마련한 것으로 예상되는 자금은 10%대에 불과한 것으로 분석됐다. 나머지 자금은 대부분 빚(차입금)과 부모찬스(증여‧상속)로 마련됐다. 이는 월급만 모아서는 서울에서 내 집을 마련하기 어려운 20~30세대의 현실을 보여준다. 

24일 국토교통부가 국회에 제출한 서울 지역 자금조달계획서 분석 결과에 따르면 20~30대는 2020년 3월부터 2021년 7월까지 총 6만4000건 가량의 주택 매수 계약을 체결했다. 매수한 주택 평균 가격은 20대가 4억7000만원, 30대가 7억4000만원이다. 

20대와 30대는 4억과 7억대에 달하는 주택구매자금을 어떻게 마련했을까. 먼저 자금조달계획서를 바탕으로 20대가 4억7000만원짜리 주택을 매수한다고 가정하면 △본인 예금 5200만원 △증여 또는 상속 4500만원 △주식 매각대금 600만원 △기존 부동산처분 2700만원 △현금성 자금 900만원 등 자기자본으로 매수금의 29% 가량을 마련했다.

여기에 나머지 71% 가량은 빚으로 채워졌다. 2억원 가량은 소위 ‘갭투자’로 불리는 기존 세입자의 전세보증금을 승계하는 방식으로 조달했고, △주택담보대출 6300만원 △신용대출 1300만원 △그밖의 대출 1200만원 △부모나 지인 등에게 빌린 차입금 4000만원 △회사지원금 사채 400만원으로 부족한 자금을 충당했다. 

특히 자기자본 29%에서 부모 도움을 받은 증여상속 4500만원을 빼면 순수 자기자본은 19.5%, 또한 자금마련 출처가 불확실한 기존 부동산처분대금 2700만원도 제외할 경우 20대가 월급 등을 모아 마련한 순수 자기자본은 14%까지 떨어진다. 전체 주택 매수자금 4억7000만원 가운데 86% 가량을 빚이나 부모 도움으로 마련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30대도 상황은 비슷하다. 30대는 주택매수자금 7억4000만원을 △예금 9500만원 △주식매각대금 1500만원 △증여상속 3500만원 △부동산처분대금 1억7100만원 △현금성 자금 1200만원 △주담대 1억3200만원 △신용대출 2900만원 △그밖의 대출 1700만원 △임대보증금 1억9000만원 △부모나 지인 등에게 빌린 차입금 4000만원  △회사지원금 사채 500만원 등으로 마련했다.

20대와 30대를 비교해 보면 30대에서 임대보증금과 증여상속이 줄어든 대신 부동산처분대금 및 소득 증가에 따라 예금과 대출 규모 등이 늘어났다. 비율로 보면 자기자본이 44%, 차입금이 56%를 차지했다. 20대와 동일하게 증여상속 3500만원과 부동산처분대금 1억7100만원을 제외할 경우 순수 자기자본은 16%로 떨어진다. 20대에 빚과 부모 도움으로 마련한 집이 30대 주택매수자금에 큰 몫을 하는 셈이다.

젊은층이 빚과 부모 도움에 의존하면서까지 주택 구매에 나선 것은 가점제 및 특별공급 청약에 당첨될 확률이 적고, 집값 상승에 따라 자산 형성의 흐름에서 뒤처졌다는 위기의식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러한 주택구매 형태는 부모 도움을 받을 수 없는 젊은층에게 위화감을 불러오고, 주택가격이 하락했을 경우 주거이동 제약, 깡통전세, 역전세 등 부작용을 불러올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실제 서울에서 내집마련에 성공한 20~30대는 부모 도움을 받을 수 있고, 대출이 가능한 양질의 일자리를 가진 일부에 불과하다는 젊은층의 반응이 나온다. 온라인 부동산 커뮤니티에서 33세라고 밝힌 청년은 “친구나 직장 동료들이 집을 샀거나 가지고 있다는 말에 위화감을 느낀다”며 “부모 도움은 물론 대출도 충분히 받을 수 없는 젊은층에게 서울에서 내집 마련은 쉽지 않은 문제”라고 말했다. 

더불어 무리한 갭투자가 불러오는 깡통전세 등 전세보증금 미반환문제는 무주택자인 세입자의 피해를 불러온다는 점에서 우려가 높다. 이와 관련해 천준호 의원(더불어민주당)은 “무리한 갭투자를 막기 위해서는 내 집 마련이 점점 더 어려워질 것이라는 불안심리를 잠재워야 한다”라며 “3기 신도시, 2·4대책 등 정부의 공급대책이 흔들림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chokw@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