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 특례시 시의회 의장단, 행안부 찾아 집단행동

정수익 / 기사승인 : 2021-09-24 11:36:47
+ 인쇄

24일 세종시 행안부 청사 앞에서 공동성명서 발표하고 시위
이길용 고양시의회 의장, "특례시의회에 걸맞은 사무와 재정권한 이양해야"


이길용 고양시의회 의장이 특례시 권한 확보를 위한 공동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쿠키뉴스 정수익 기자] 4개 특례시의 시의회 의장들이 행정안전부를 찾아 특례시 권한 확보를 위해 집단행동을 벌이며 목소리를 높였다.

고양시의회 이길용 의장과 수원시의회 조석환 의장, 용인시의회 김기준 의장, 창원시의회 이치우 의장은 24일 세종시 행안부 청사 앞에서 지방자치법 등 관계 법령 개정을 촉구하는 공동성명서를 발표하고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이날 세종시에서 특례시의장협의회 회의를 가진 뒤 바로 행동에 들어갔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450만 특례시 시민들의 역차별을 해소하기 위한 특례시 인구와 규모에 적합한 기능 확대를 위한 관계법령 개정을 위해 행정안전부가 특례시의회와 적극적으로 소통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요구사항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4개 특례시 의회가 연대해 청와대 등에서 특례시민과 시의원 전체가 참여하는 궐기대회를 개최하는 등 장외투쟁을 본격화하기로 했다”고 역설했다.

이들의 주장은 이전부터 있어온 4개 특례시의 권한 확보를 위한 일련의 움직임의 연장선이다.

4개 특례시는 저마다 단체장과 지역 국회의원 및 관련 단체와 함께 정책협의회 혹은 실무협의회 등을 운영하면서 꾸준히 활동해왔다. 특히 행안부나 보건복지부 등 관련 정부부처 장관을 찾아 자신들의 의견을 전달해왔다.

이에 따라 총괄부처인 행안부는 지방자치분권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특례시 지원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구체적인 특례권한을 오는 12월까지 논의해 특례시 출범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길용 고양시의회 의장은 이날 “특례시가 지역 균형발전에 기여하고 성공적인 자치분권 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가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정부와 국회가 특례시의회에 걸맞은 사무와 재정 권한을 이양하는 제도적 기반을 조속히 마련해 달라”고 주장했다.

sagu@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