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에도 감염 확산 여전… 신규 확진자 전국 1680명

문대찬 / 기사승인 : 2021-09-26 18:36:02
- + 인쇄

25일 오후 서울 은평구 역촌역 선별진료소에서 늦은 밤까지 의료진이 코로나19 검체 채취하고 있다. 2021.08.25 박민규 기자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019(코로나19) 확산세가 매서운 가운데 일요일인 26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680명으로 집계됐다. 1주일 전인 지난주 일요일(9월 19일)의 중간 집계치 1335명과 비교하면 345명 많지만 전날 같은 시간의 1980명보다는 300명 적은 수치다. 휴일 검사 건수가 줄면서 확진자 발생도 다소 주춤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7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2000명대에 달할 전망이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107명(65.9%), 비수도권이 573명(34.1%)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510명, 서울 471명, 인천 126명, 대구 111명, 경남 94명, 충남 70명, 경북 68명, 충북 56명, 부산 42명, 대전·전북 각 30명, 광주 26명, 강원 25명, 전남 8명, 제주 7명, 울산 5명, 세종 1명이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4차 대유행은 석 달 가까이 이어지고 있으나 그 기세가 좀체 꺾이지 않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211명) 이후 82일 연속 네 자릿수를 기록했다.

mdc0504@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