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대유 특검’ 외친 野 후보들… 홍준표는 윤석열에게 ‘화살’

최기창 / 기사승인 : 2021-09-26 22:49:13
- + 인쇄

대선 후보들 ”특검 포함 특단의 대책“ 주장
검찰 출신 인사들, 도마 위에 오르기도

윤석열(오른쪽 부터), 황교안, 원희룡, 하태경, 유승민, 최재형, 안상수, 홍준표 국민의힘 후보들이 2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채널A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 경선후보 3차 방송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쿠키뉴스] 최기창 기자 =국민의힘 대선 토론회에서 ‘화천대유’가 화제에 올랐다. 국민의힘 주요 후보들은 특검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홍준표 후보는 윤석열 후보가 검찰총장 당시 이미 첩보를 입수했을 것이라는 취지로 발언했다. 

원희룡 후보는 2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채널A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 경선후보 3차 방송토론회에서 “화천대유로 인해 국민들의 분노가 하늘을 찌른다. 곽상도 의원의 아들로 인해 국민의힘에 의혹이 쏠리고 있다”며 “성역 없이 국정조사와 특검, 특별수사를 다 해야 한다. 우리도 특단의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화천대유 특별팀’을 언급하기도 했다. 원 후보는 “정권교체는 부동산 부패와의 전쟁 결과에 따라 갈린다고 생각한다. 단순하기 당과 검찰, 정치권에 맡겨서는 국민들의 눈높이에 못 따라간다”고 말했다.

유승민 후보 역시 “국민의힘이 공식적으로 조사해야 한다. 모든 캠프들이 다 같이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국회 국정조사와 특검을 최대한 빨리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윤 후보는 “외부인사를 영입해 조사위원회를 꾸려야 한다. 우리 캠프도 제보를 받거나 분석한 게 있으면 적극적으로 참여할 생각”이라고 했다.

홍준표 후보는 ‘특검’이 유일한 해답이라고 설명했다. 홍 후보는 “정치인들이 모여도 강제 수사권이 없다. 이 사건에 연루된 사람은 카르텔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를 향해 화살을 돌렸다.

홍 후보는 “화천대유 논란에 검사 출신들이 주류다. 관할청에 있는 검사들도 엮여있다. 검찰총장도 관계가 있다”고 비판했다. 

이후 “화천대유 사건이 심각해진 지 오래됐다. 그런데 검찰총장은 범죄정보과 통해 첩보를 수집할 수 있다”고 했다. 

이에 윤 후보는 “홍 후보가 검사일 때와 내가 검찰총장일 때는 상황이 다르다”고 응답했다.

이어 “화천대유가 변호인단을 재벌 사건처럼 매머드급으로 꾸몄다. 검찰 출신 변호인들이 많이 있다”며 “자기 사업이 정당하지 못했다는 뜻이다. 그러나 난 공정하게 법을 집행했다”고 말했다. 

mobydic@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