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곽상도 놓고 깊어지는 고민… 김기현 “의견수렴 중”

조현지 / 기사승인 : 2021-09-28 11:05:30
- + 인쇄

김재원 “이미 탈당한 사람… 징계 불가능”

아들의 퇴직금 논란으로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   쿠키뉴스 DB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아들의 ‘50억 원 퇴직금’ 논란으로 탈당한 가운데, 곽 의원의 거취를 둘러싼 국민의힘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곽 의원의 제명에 대해서) 충분한 의견을 수렴하지 못했다”며 “의견을 잘 수렴해보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곽 의원의 거취를 묻는 말에 말을 아꼈다. 일부 초선의원들이 곽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는 데 대해선 “그런 의견도 있다고 이해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준석 대표가 앞서 곽 의원을 제명한 것과 관련해선 “이 대표와 오늘 의논해야겠다”고만 했다.

당 차원의 조치가 부족했다는 지적에 대해선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 특검 수사를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한편 일각에선 이미 탈당한 곽 의원을 당이 나서 제명할 수 없다는 주장도 나왔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탈당해서 우리 당원도 아니어서 징계라든가 조치가 불가능해져버렸다”라며 “(이 대표의 주장은) 정치적인 요구이지 무슨 징계 효과나 그런 의미는 아니다”고 했다. 

hyeonz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