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오후 9시까지 확진자 1877명… 전일 대비 193명↓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10-02 21:56:08
- + 인쇄

만18~49세 사전예약자를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서울 관악구의 한 병원에서 시민들이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2021.08.26 사진공동취재단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2일 오후 9시 기준 전국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877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2070명보다 193명 적고, 1주일 전인 지난주 토요일(9월 25일)의 중간 집계치 2492명보다 615명 적다.

이날 오후 9시까지 수도권에서 1364명(72.7%), 비수도권에서 513명(27.3%)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서울 708명, 경기 527명, 인천 129명, 경북 97명, 경남 63명, 대구 56명, 강원 45명, 충북·충남 각 44명, 대전 41명, 부산 33명, 전북 27명, 광주 22명, 전남 21명, 울산 15명, 제주 5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 때문에 3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2000명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178명 늘어 최종 2248명으로 마감됐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211명) 이후 88일 연속 네 자릿수를 기록했고, 3일로 89일째가 된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