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오늘 9시부터 모든 남북통신연락선 복원”… 단절 55일 만

노상우 / 기사승인 : 2021-10-04 09:09:35
- + 인쇄

한·미 군사훈련에 대한 불만… 북한 “남측, 중대과제 해결 위해 적극 노력해야”

연합뉴스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북한에서 한·미 군사훈련에 대한 불만으로 일방적으로 차단했던 남북통신연락선을 4일 오전 9시부터 가동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8월10일 재단절 이후 55일만에 다시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사 보도’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4일 오전 9시부터 모든 남북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이번 남북통신연락선 복원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침에 따른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 동지는 최고인민회의 14기 5차 회의 시정연설에서 현 북남 관계가 하루빨리 회복되고 조선반도(한반도)에 공고한 평화가 깃들기를 바라는 온 민족 기대와 염원을 실현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단절됐던 통신선을 다시 복원할 의사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은 북남(남북)통신연락선의 재가동 의미를 깊이 새기고 북남관계를 수습하며 앞으로의 밝은 전도를 열어나가는 데서 선결되어야 할 중대과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적극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앞서 지난달 29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10월 초 남북통신연락선 복원 의사를 밝히며 남북관계 재개에 대한 기대를 높이기도 했다.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