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軍 사이버 작전 능력 ‘물음표’… ‘중‧하급’ 비율 80%

최기창 / 기사승인 : 2021-10-06 09:33:44
- + 인쇄

조명희 “전문 인력 양성 방안 강구해야”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   조명희 의원실 제공

[쿠키뉴스] 최기창 기자 =우리 군의 사이버작전 능력에 물음표가 제기됐다.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이 사이버작전사령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우리 군의 사이버전문인력 중 역량점수 65점 미만의 중‧하급 비율이 79%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중 초급의 비율은 53%로 절반을 넘었다. 중급도 26%였다.

전문인력 등급은 자격‧학력‧경력‧전문대회지수‧전문경력지수 등을 합산해 결정된다. 일반적으로 역량지수 65점 미만 50점 이상은 중급으로 분류하며 역량지수 50점 미만 30점 이상은 초급으로 평가된다.

조명희 의원이 사이버작전사령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 일부 캡처.   조명희 의원실 제공

이중 중급 이상은 핵심 작전 임무를 수행한다. 다만 초급은 기본 작전 위주로 업무를 맡는다. 사이버작전을 수행하는 인재들의 능력이 떨어진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조 의원은 “우수한 사이버 전문 인력 1명이 1000명의 적에 대항할 수 있는 것이 사이버전의 특성”이라며 “전문인력의 수준이 곧 국방력으로 직결된다”고 말했다.

이어 “전체 인력도 북한보다 작은 규모임에도 역량까지 열세라면 안보 공백이 우려된다. 전문 인력 부족으로 인한 허점을 점검하고 인력 양성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mobydic@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