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지역대표형 상원제 주장

명정삼 / 기사승인 : 2021-10-07 22:33:07
+ 인쇄

단원제 국회는 지방자치와 국토균형발전 저해
지역소멸 위기 속 충청권 결집 필요

▲허태정 대전시장이 7일 '충청권 상생발전 포럼'에서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이 지역소멸을 막을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쿠키뉴스] 명정삼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이 미국과 유사한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을 주장했다.

허 시장은 7일 충북 오송에서 열린 '충청권 상생발전 포럼'(이하 포럼)에서 “수도권 일극화와 지방소멸위기 극복을 위한 근본적 대책 마련이 필요한 시기"라며 "지방분권형 개헌과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이라는 지방분권의 새로운 정치체계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충청권이 지방분권과 국토 균형발전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역량을 결집하자”고 역설했다.

이에 대해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단원제 국회는 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가로막고 있다”며 “지방자치와 균형발전을 지켜줄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동감했다.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도 포럼에서 “지방분권형 개헌과 지역대표형 상원제가 실현돼 수도권 초집중화에서 벗어나 실질적인 국가균형발전을 기대한다”고 말하며 “충청권이 국가균형발전과 행정수도완성을 위해 힘을 모으자”고 외쳐 의견을 하나로 모았다. 

▲7일 충청권 상생발전 포럼에서 지방분권과 양원제 도입을 외치며 참석자들은 손피켓팅을 실시 했다. 사진=대전시 제공.

포럼 참석자들은 수도권 초집중화와 지역소멸 위기에 대한 대전환을 모색했다.

이를 위해 국회 내 국가균형발전특별원회 설치,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대통령 소속 행정위원회 격상 등을 국회와 정치권에 촉구했다. 

더불어 지방분권형 개헌과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에 대한 전 국민의 동참을 호소하며, 새로운 정치체계 도입을 요구했다.

한편, 포럼은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해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참석했으며, 충남은 양승조 충남도지사를 대신해 이필영 충청남도 행정부지사가 참석했다.

mjsbroad@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