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오딘’ 3개월 연속 매출 1위 기록…신작 흥행도 눈길

강한결 / 기사승인 : 2021-10-12 10:37:25
- + 인쇄

모바일 인덱스 9월 순위표.   모바일인덱스 제공

[쿠키뉴스] 강한결 기자 = 카카오게임즈의 ‘오딘: 발할라 라이징’이 지난 8월에 이어 9월 통합 순위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구글플레이, 애플 앱스토어, 원스토어 등 3대 모바일 앱마켓의 게임 랭킹 순위를 발표하는 아이지에이웍스의 빅데이트 분석 솔루션 모바일인덱스는 12일 게임 매출을 기준으로 한 9월 모바일 게임 랭킹 차트를 발표했다.

9월 통합 랭킹에서는 카카오게임즈의 ‘오딘: 발할라 라이징(오딘)’이 지난달에 이어 1위를 차지하며 3개월 째 왕좌 자리를 지켜오고 있다.

엔씨소프트의 ‘리니지M’과 ‘리니지2M’은 8월과 동일하게 나란히 2위, 3위에 오르면서 TOP 3 자리를 유지했다. 4위와 5위는 변동이 컸다. 4위는 지난 달 26일 출시한 엔씨소프트의 ‘블레이드&소울2’가 새롭게 Top5에 이름을 올렸다. 5위는 출시 1주년을 맞아 역주행하고 있는 미호요의 ‘원신’이 차지했다.

지난달에는 신작의 흥행도 있었다. 웹젠의 최신작 ‘뮤 아크엔젤2’는 7일 출시 이후 9월 통합 랭킹 15위에 오르며 초반에 빠르게 순위에 진입했다. 빌리빌리의 ‘미니어스: 작지만 놀라운 모험’과 카카오게임즈의 ‘월드 플리퍼’도 각각 통합랭킹 31위와 36위를 기록하며 톱 50에 이름을 올리는 성과를 거뒀다.

원스토어가 순위에 영향을 준 게임도 눈에 띈다. 넥슨코리아의 ‘바람의 나라: 연’은 연이은 신작 출시로 구글 플레이스토어 랭킹은 8월 대비 2계단 하락했지만, 원스토어 랭킹 1위를 유지하면서 통합 랭킹 6위 자리를 지켰다.

롱 테크 네트워크의 ‘라이즈 오브 엠파이어’도 원스토어 랭킹이 15위에서 9위로 상승하면서 통합랭킹도 56위에서 45위로 올랐다. 블랑코존의 ‘퍼즐 오브 Z’는 원스토어 랭킹이 25계단 오른 41위에 안착하면서 통합 랭킹도 24계단 오른 48위를 기록했다.

sh04kh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