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집행위, 첫 그린본드 16조 발행…세계 최대 규모

손희정 / 기사승인 : 2021-10-14 05:00:19
- + 인쇄

요하네스 한 예산 담당 유럽연합(EU) 집행위원. 연합뉴스
[쿠키뉴스] 손희정 기자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첫 EU 그린본드(녹색채권)를 발행해 120억 유로(약 16조5000억원)를 조달했다.

13일 로이터,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최근 EU 집행위는 세계 최대 규모의 그린본드 발행했다고 밝혔다. 그린본드는 신재생에너지, 에너지 효율화, 환경오염 예방 등 친환경 프로젝트에만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특수목적 채권이다.

EU 집행위는 15년 만기의 이번 EU 그린본드 발행에 1350억유로(약 186조원)가 넘는 주문이 들어왔다고 설명했다. 채권 발행을 통해 마련한 자금을 EU 전역에서 친환경, 지속가능한 투자를 위해 쓰인다. EU 집행위는 2026년 말까지 최대 2500억 유로(약 345조원) 규모의 그린본드를 발행할 계획이다.

EU 그린본드는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제 회복과 친환경,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8000억 유로(약 1102조7000억원) 규모의 경제회복기금을 마련하기 위한 전략의 일부다.

요하네스 한 예산 담당 집행위원은 “EU 그린본드가 힘찬 출발을 했다. 투자자들에게 그들의 자금이 유럽의 지속가능한 회복을 위한 재원으로 사용될 것이라는 점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sonhj122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