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말 은행 대출 연체율 0.28% 상승…주담대 연체율↓

유수환 / 기사승인 : 2021-10-14 14:13:43
- + 인쇄

사진=쿠키뉴스DB
[쿠키뉴스] 유수환 기자 = 올해 8월 말 기준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이 전월 말보다 0.01%p 오른 0.28%로 잠정 집계됐다.

8월 말 가계대출 연체율(0.19%)은 7월 말 대비 0.01%p 상승했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전월 말과 같은 0.11%로 집계됐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신용대출 등의 연체율(0.36%)은 0.03%p 상승했다.

기업대출 연체율(0.36%)은 전월 말보다 0.01%p 상승했다. 대기업대출 연체율(0.30%)은 0.07%p 떨어졌지만 중소기업대출 연체율(0.37%)은 0.03%p 올랐다. 중소기업 가운데 중소법인대출 연체율(0.50%)은 0.05%p 상승했고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0.22%)은 0.01%p 상승했다.

8월 중 신규 연체 발생액은 전월 대비 1000억원이 늘어난 1조원이며, 연체채권 정리규모는 7000억원으로 2000억원이 증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연체율 상승에 대해 “은행이 분기 말에 연체채권 관리를 강화하기 때문에 연체율은 분기 중 상승했다가 분기 말에 하락하는 경향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은 2018년 5월(0.62%) 이후 하락 추세를 그리고 있다.

shwan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