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전북 최초 임대시세 70%로 청년·신혼부부 특별공급

박용주 / 기사승인 : 2021-10-14 15:55:52
+ 인쇄

청년・신혼부부 275세대 특별공급, 보증금 대출이자도 지원


[쿠키뉴스] 박용주 기자 =전북 익산시가 도내 처음으로 청년들에게 임대시세 70% 수준으로 신규 임대 아파트를 공급한다. 

저렴한 임대료에 보증금 대출이자까지 지원하는‘익산형 임대주택’을 특별공급, 청년·신혼부부들이 목돈 없이 새 아파트 입주가 가능해졌다.

익산시는 청년·신혼부부를 위해 특별공급물량을 30%이상 확대하고, 임대료를 최대 70%까지 대폭 낮춘 공공지원 민간임대아파트 공급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만19~39세 무주택 세대주 청년들에게 임차보증금 1억 5천만원 이하, 전용면적 84㎡ 이하인 주택에 대해 임차보증금 90%, 최대 1억원에 대해 대출 이자를 최대 3%까지 지원해주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활용하면 청년들에게 공급하는 민간임대아파트 임대료 최대 1억 5천만원 중 1억원에 대해서는 주택임차보증금 대출이자를 지원받고 새 아파트 입주가 가능해진다.

앞서 지난 4월 전북도에서 송학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를 지정 고시, 익산시는 사업자와 사전 협의를 통해 총 866세대 중 275세대를 청년, 신혼부부 등에게  주변 임대 시세의 70~85%로 특별공급이 이뤄지게 됐다.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는 임대주택의 공급을 통한 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 지정하는 지구로 민간사업자가 제안해 지정된 것은 도내 최초다.

이에 따라 익산시 송학동 322-2번지 일원에 전용면적 59, 84㎡ 평형의 10년 임대가 가능한 공공지원민간임대아파트 866세대가 들어온다. 이중 275세대가 청년 신혼부부에게 특별공급된다. 이는 법적기준 최대 20%보다 10%이상 증가한 물량이다.

특별공급 물량 확대는 인센티브를 통해 당초 법적 174세대보다 101세대를 추가 공급이 가능해졌다. 특히 젊은 층이 소규모 세대임을 감안, 전용면적 59㎡ 221세대를 설계에 반영하도록 했다.

시는 협의를 통해 임대료 또한 대폭 낮췄다. 소득 기준에 따라 전용면적 59㎡, 100세대를 주변 시세의 70%로 공급하고 나머지 121세대와 84㎡, 54세대는 주변시세의 85%로 특별공급하기로 결정했다. 입주자 모집 시기는 올해 하반기에서 내년 초 이뤄질 전망이다.

또한 시는 민간임대주택 사업계획 승인 시 세대수의 10% 이상을 시세의 90% 이하에 청년, 신혼부부 등에 특별공급을 권고, 앞으로 5년간 1300세대 정도가 특별공급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젊은 층을 대상으로 주택임차보증금 대출이자 지원사업도 추진 중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주거비 부담으로 결혼과 출산이 망설여지는 청년층들에게 익산이 대안이 될 수 있도록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주거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며 “현실적인 주거 문제를 해결하고 살기 좋은 정주 여건을 제공해 청년 인구가 많이 유입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yzzpar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