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고 싶은 홍천 은행나무숲 올해도 미개방…내년 기약

한윤식 / 기사승인 : 2021-10-18 14:42:56
+ 인쇄

10월 셋째주 휴일인 지난 17일 오후 강원 홍천군 내면 광원리 은행나무숲이 노랗게 물들어가고 있다.
[홍천=쿠키뉴스] 한윤식 기자 = 강원 홍천 은행나무숲이 올해도 미개방돼 내년을 기약했다.

매년 10월이면 2000여 그루의 은행나무가 노랗게 물들어 가을의 정취를 선사하던 홍천 내면 은행나무숲의 모습을 올해도 만나볼 수 없다.
이번 결정은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관광객 유입으로 지역 감염확산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

은행나무 숲은 36년 전 아픈 아내의 쾌유를 빌며 남편이 가꾼 숲으로 2010년 개방된 이후 매년 10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는 가을철 관광명소로 손꼽히고 있다.


nssysh@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