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영주 중학교서 코로나19 집단감염..학생 17명·교사 1명

권기웅 / 기사승인 : 2021-10-18 15:24:01
+ 인쇄

풍기읍에 설치된 이동 선별검사소에서 확진자 접촉자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영주시 제공) 2021.10.18
[영주=쿠키뉴스] 권기웅 기자 = 경북 영주시에서 중학교 발 수십 명의 집단 감염이 발생해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18일 영주시에 따르면 풍기읍에 위치한 한 중학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접촉자 검사, 역학조사 등 조치에 나섰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이날 긴급 비대면 영상 브리핑을 갖고 “신규 확진자가 17일 3명, 18일 오전 20명이 추가로 발생해 누계 238명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원인 현황은 ▲ 풍기읍 소재 A 중학교 감염 18명 ▲ 풍기읍 소재 B초등학교 1명 ▲ 영주지역 경로당 1명이다.

이번 집단감염 사례는 지난 17일 풍기읍 소재 A 중학교에 다니는 학생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후 해당 학교와 관련 접촉자 180명에 대해 검사를 시행한 과정에서 나왔다. 감염자는 학생 17명, 교사 1명으로 확인됐다.

이외 B 초등학교 학생 1명은 감기증상이 나타나 17일 보건소 선별검사소에서 선제검사 후 양성 판정을 받았다. A 중학교 집단감염과의 연관성은 현재 파악 중이다.

앞서 지난 16일 발생한 경로당 발 확진자도 추가됐다. 213번 확진자가 다닌 경로당을 이용한 어르신 2명이 17일 확진된 이후 자가격리 중인 1명도 18일 추가 확진됐다.

시는 풍기읍행정복지센터와 풍기지역 B 초등학교에 이동 선별검사소를 설치하고 풍기읍, 봉현면 지역 주민과 전교생, 교직원 등을 대상으로 선제검사에 들어갔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다음 달 위드 코로나 시행을 앞두고 어른들의 방심으로 백신을 접종받지 못한 아이들이 고통 받고 있다”면서 “마스크 착용 등 개인 방역 수칙 및 사회적 거리 두기를 철저히 준수하고 사적 모임과 이동을 자제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18일 자정 기준 영주시 확진자 중 25명이 입원치료 중이며, 147명이 자가격리 중이다. 백신접종은 영주시 총 인구 10만2065명 중 76.91%가 1차 접종을 완료하고 65.66%가 2차 접종까지 마쳤다.

zebo1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