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서 전기작업 하던 20대, 차량과 옹벽 사이 끼여 숨져

박하림 / 기사승인 : 2021-10-18 20:45:06
+ 인쇄


[횡성=쿠키뉴스] 박하림 기자 =18일 오후 3시54분께 강원 횡성군 둔내면 삽교리 한 마을 도로 경사지에서 전기작업을 하던 20대 A씨가 작업 차량과 옹벽 사이에 끼여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작업도중 미끄러지는 3.5톤 차량을 멈추기 위해 조작 판넬이 있는 차량 후면으로 가다 차량과 옹벽 사이에 끼여 변을 당했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hrp118@kukinews.com